RYANTHEME_dhcvz718
먹튀검증사이트
디디게임 먹튀검증
최고관리자
먹튀검증사이트
윙2
최고관리자
홈 > 랭킹뉴스 > 랭킹뉴스
랭킹뉴스

'열혈사제' 김성균, 고준의 협박에도 비밀 지켰다.."잘했어"(종합)
댓글 0 조회   155

김성균이 비밀을 지켰다.

15일 밤 10시 방송된 10시 방송된 SBS '열혈사제'(연출 이명우/극본 박재범)에서는 비리를 폭로한 김남길,김성균,금새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해일(김남길 분)과 구대영(김성균 분), 서승아(금새록 분)은 구담구청 뇌물수수 현장을 덮쳤다.

이들은 난투극을 벌이다가 장룡(음문석 븐)이 서승아를 내리치려는 순간 구대영(김성균 분)은 과거 죽은 동료가 생각나 대뜸 달려가 박치기를 해버렸다. 

이때 서승아가 장룡을 한방 날렸고, 김해일이 마무리를 했다.

그러면서 김해일은 "죄인들은 동작 그만"이라고 외쳤다.

그리고 김해일은 증거 자료를 언론에 제보했고, 뉴스에 구청 위생과장이 돈 봉투를 받는 모습부터 조폭들이 동원된 모습까지 모두 보도가 되고 말았다. 

한편 치료를 마친 서승아는 구대영에게 "아까는 감사했다"고 말했고 구대영은 선배인데 그정도는 막아준다며 말했다. 

이에 서승아는 머리괜찮냐 물었고 그러자 구대영은 "내 머리 두께가 일반인의 1.5배다"며 괜찮다고 전했다.

그러자 서승아는 "아무래도 선배님이 신부님이랑 같이 다니면서 달라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승아는 "신부님 정말 형사같다 우리 업무에 대해서 모르는 게 없다"고 말했다. 

한편 김해일에 의해 구담구청 뇌물수수 혐의가 보도되자 정동자(정영주 분)은 분노했다.

정동자는 황철범에게 "일처리 하는 스타일 바꾸라고 몇 번이나 얘기했냐"며 소리를 질렀다.

이에 황철범이 김해일 신부가 작정하고 왔다고 변명했지만 정동자는 “아직도 큰일 뒤처리 하는데 어리바리한 양아치들을 내보냐"며 "네가 직접 나가서 해결했어야지"라며 소리쳤다.

그러자 황철범은 “내가 잘못했다 아주 큰 잘못했다”라고 비아냥거렸다. 

그러자 정동자는 “그딴 변명 듣고 싶지 않고 작전미스는 이영준 신부로 족하다”라고 말했다. 

구담구청장 정동자은 기자회견을 했다. 정동자는 "판단은 수사 결과를 보고 말해달라"며 "잘 모르고 있었다"고 오리발을 내밀었다.

이때 기자회견 현장에 김해일이 찾아왔다. 결국 정동자는 "구담구청 직원들의 뇌물 수수 사건이 조직적으로 벌어진 것이 밝혀진다면 구담구청장직을 내려 놓겠다"고 밝혔다. 

그러자 김해일은 지난 3년간 구담구청 직원들이 뇌물을 받은 비밀장부를 공개해 기자회견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한편 구대영은 황철범에게 협박을 받았다. 황철범은 구대영을 불러 “왕맛푸드 장부 빼돌린 게 누구냐”며 물었다. 

그러자 구대영은 “신부님한테 말했는데 비밀이라고 말 안 해주더라”라고 답했지만 황철범은 구대영을 묶어 차에 태웠고 “고철덩어리랑 합체될 것”이라며 구대영을 협박했다.

구대영은 살려달라고 애원했지만 끝까지 비밀을 지켰다. 이런모습에 황철범은 구대영이 정말 모른다고 생각해 구대영을 풀어줬다.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다리가 풀려 주저 앉은 구대영은 “잘했다 구대영 후회없다”라며 중얼거렸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이 게시판에서 최고관리자님의 다른 글